dongmul-ipyang

틀림없이 한 마리밖에 안 보이는데 두 마리라고? 다시 한번 기회를 주겠다. 이젠 보이는가? 개의 이름은 루시다. InsideEdition에 의하면 동물보호소가 구제한 데이지가 낳은 강아지 8마리 중의 하나였는데, 태어날
숀은 애완동물샵 체인인 ‘PetSmart’에서 일하는 사람이다. 그는 휴일을 맞아 근처의 동물보호센터에서 고양이들과 놀아주려고 했다. 그런데 센터에 들어가 고양이들 틈에 들어가자, 갑자기 한 마리의 고양이가 그에게 다가왔다
브라질에 사는 애완동물 행동심리학자 스테파니 말도나도(Stephanie Maldonado)는 최근 고아가 된 주머니쥐들을 잠시 맡게 됐다. 아직 눈도 뜨지 못한 녀석들이다. 쉽게 볼 수 없는 모습 탓에 지금 이 동네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 포스트: 아직 일부에서는 동물을 돌볼 여유가 없는 사람들은 반려동물을 키워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당신은 뭐라고 대답하겠는가? 와이스: 자기 개나 고양이를 돕는 유일한 방법이
한국 가구의 21.8%가 반려동물을 키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이는 2010년 17.4%에서 25% 증가한 숫자다. 그런데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반려동물은 개가 아니라 고양이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 수치는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지난 7월, 이 두 마리의 개는 전 세계적인 화제에 올랐다. 이들의 이름은 각각 카라와 키이라. 미국 조지아 주에 위치한 동물보호소인 ‘Angels Among U’에서 살던 이들은 입양하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아, 규정에
브라질에는 수천 개의 유기동물 보호소가 있다. 유기동물 보호소에는 버려지고 길 잃은 동물로 가득하다. 애타게 입양 가정을 기다리는 동물로 가득하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유기동물 보호소에 아무런 관심이 없다. 대신 애완동물
갈비뼈를 셀 수 있을 정도로 마른 개들은 그래도 사람이 반가운지 남은 힘을 다해 꼬리를 쳤다. 황당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굶어 죽은 개들이 곳곳에 널려 있고, 살아있는 개들은 탈수로 안구가 함몰된 지경인데도 우리나라 동물보호법상 동물을 강제로 압수하거나 피난시킬 방도가 없었다. 답답한 마음에 찾아간 지자체 공무원 역시 '소유자가 있는 개들을 피난 조치 할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또 다른 문제는 법에서 동물은 주인의 '소유물'이기 때문에 주인이 학대를 하더라도 함부로 소유권을 제한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동물을 때려서 상해를 입혔더라도 벌금과 치료비만 내면 그 동물은 다시 동물학대범 소유가 된다.
3월 23일은 강아지의 날이었다. 그래서 허핑턴포스트는 여러분에게 포토부스에서 사진을 찍는 강아지들은 대체 어떤 모습일지를 공개하기로 했다. 물론 이 강아지들이 진짜로 포토부스에 들어간 것은 아니다. 왜냐면 강아지들은
의사들은 조단이라는 강아지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기적이라고 부른다. 이 강아지는 10m 깊이의 수로로 잔인하게 던져진 뒤 죽어가고 있었다. 동물구조단체인 Hope for Paws의 창립자 엘다드 하가르가 조단을 구조했을
바바라 베이츠(Barbara Bates)는 텍사스 동물 보호소의 입양 코디네이터다. 그는 최근 한 여성과 고양이가 만난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올해 102세인 할머니 아이오나(Iona L)와 2살 짜리 고양이 에드워드가
조금 지루한 일기예보도 개가 있으면 더 재미있어진다. 적어도, 위 동영상의 불독에 따르면 그렇다. 지난 11월 29일 NBC 리포터 라이언 필립스가 일기 예보를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도중에 1살 먹은 아메리칸 불독 믹스견인
독특한 얼굴을 가졌다는 이유로 사람들로부터 외면당하던 고양이가 사랑하는 가정에 입양돼 행복하게 살고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사는 고양이 '몬티'는 염색체 이상으로 콧등 없이 태어났다. 일반적인 얼굴이 아니란 이유로
Jellybean is available for adoption through Sean Casey Animal Rescue. (Photo: Sophie Gamand) Minnie is available for adoption
지구에서 가장 멋진 부부?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데이비드 베컴과 빅토리아 베컴 등 후보는 많다. R&B 가수 존 레전드와 모델 크리스틴 타이겐도 열손가락 안에 분명히 들어가는, 놀랍도록 근사한 부부다. 이 근사한
포우니는 독일 셰퍼드이다. 사진작가 레비는 페이스북에 포우니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이 사진을 보면 독일 셰퍼드의 팔랑거리는 귀를 사랑하게 될 것이다” 미국인 사진 작가 프레드 레비는 최근 '검은 개 프로젝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