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은 공효진에게 돌아갔으며, 강하늘은 3관왕을 기록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모녀로 출연했다
드라마는 미혼모들의 아이 양육 과정을 따뜻하게 그려냈다는 평을 받는다.
피해자 본인과 가족들이 받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아직도 사람들이 향미 말투 같다고 한다”
배우 공효진, 강하늘, 손담비 등 드라마 출연진 대부분이 참석했다
과거의 이웃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었다
‘신입사관 구해령’과 ‘시크릿 부티크’를 꺾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