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멕시코 이민자에 대해 또 발언 (2015년 7월 1일) “이민자 통계를 한번 살펴보라. 강간, 범죄, 그리고 이 나라로 들어오는 모든 불법적인 것들에 대한 통계 또한 볼 수 있을 것이다. (왜 이런 논란이 있는지) 도저히
'막말 제조기'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다른 후보들과 격차를 더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치 못한 트럼프의 약진에 공화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지만, '전쟁영웅'인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과거의 미국(Old America)"이 공격당하고 있다고 믿는 "매우 보수적인 당원, 티파티 세력, 그리고 65세 이상의 고령 공화당 지지자들"은 예전의 미국을 갈망하고 따라서 새로운 것에 저항하고 있는데, 그런 욕구를 트럼프는 반 이민, 반 동성애, 반 개혁 그리고 반 오바마 발언으로 충족시키고 있다.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도널드 트럼프를 지켜본 뒤, 우리는 트럼프의 캠페인을 허핑턴포스트의 정치면에 싣지 않기로 했다. 대신, 그의 캠페인을 '연예면'에서 다룰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트럼프의 캠페인은 눈속임이기
"까도 까도 또 의혹이 불거지는 양파 같은 사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언론들이 최근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69)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17일
미국의 부동산 재벌인 도널드 트럼프가 2016년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트럼프는 16일(현지시간) 오전 자신의 이름을 딴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제63회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올해의 미스 유니버스로 콜롬비아 출신의 파울리나 베가가 선정됐다. 긴 은색 드레스를 입고 왕관을 받아 쓴 베가는 올해 22살의 경영학 전공 대학생이다. AP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