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에서 막말 파문에도, 대선주자들 중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인기가 높은 데 대해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직업으로서의 정치에 대한 반란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역사학자인 미국 바드대학의 이안 브루마
ABC US News | World News 미국 공화당의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69)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공격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어제(8월 2일) ABC 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형편없는
제시하는 정책보다 멕시코인 비하 발언 같은 막말과 기행으로 미국인에게 더 유명해진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다시 한 번 전국단위 여론조사에서 1위에 올랐다. 미국 NBC방송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공화당 유권자들을
막말과 기행으로 언론의 시선을 끄는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최신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경선 후보 가운데 선두를 유지했다. 30일(현시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퀴니피액대학이 지난 23∼28일 전국의 유권자 1천644명을
냉소 미국 정치에서 정부에 대한 불신은 뿌리가 깊다. 그러나 사람들을 무력하게 만드는 혐오감은 다른 문제다. 1970년대 워터게이트 사건 이후 자라온 정서이다. 예를 들어, 1973년 갤럽 설문조사에서 유권자 42%는
미국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잇따른 막말과 기행에도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 가운데 지지율 1위를 지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발표된 2개의 최신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특히 먼저 프라이머리(예비선거
위키피디아에서 도널드 트럼프 항목이 통째로 삭제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1위를 달리고 있는 유력 후보이며, 갖가지 막말과 기행으로 온통 화제를 몰고 다니는 바로 그 남자 말이다. 더버지 등에 따르면
난데없이 (전 세계라고 해도 좋을) 만천하에 자신의 휴대폰 번호가 공개됐던 가여운 남자를 기억하는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얘기다. 그의 전화번호는 연일 막말과 다양한 기행을 선보이고 있는 도널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1위를 달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을 겨냥해 막말을 퍼부었다. 한국이 돈을 엄청나게 벌고 있으면서도 염치도 없이 주한미군을 공짜로 쓰고 있다는 내용이다. 트럼프는 21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유세에서
“4년 전에 나에게 전화를 걸었던 게 바로 그 그레이엄 아닌가? 3∼4년 전에, 그가 누구인지 나는 알지도 못했을 때 그는 내게 전화를 걸어 ‘트럼프, 폭스뉴스에서 나에 대해 좋게 언급해 줄 수 있겠습니까?’라고 부탁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