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해 좋아하는 춤과 노래를 하는 대신 밤낮없이 일했던 이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