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goraeho

돌고래호(9.77t) 전복사고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사고 10일째인 14일 제주시 추자면 하추자도 남동쪽 해상에서 발견됐다. 14일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하추자도 남동쪽 5㎞ 해상에서 수색활동을
전복된 낚시어선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 선체가 사고 5일 만인 9일 인양됐다. 인양작업은 이날 오후 3시 50분께 150t 무게를 들어올릴 수 있는 크레인을 실은 바지선(동아 150호·480t)이 추자도 사고
돌고래호 사고 사망·실종자 확인이 지연되면서 실종자의 아내가 남편이 사망한 것으로 알고 시신이 안치된 병원을 찾는 혼선이 빚어졌다. 8일 해남군 사고수습대책본부에 따르면 사고 발생 이틀째인 6일 발견된 10번 사망자가
지난 5일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돌고래호(9.77t) 전복 사고 당시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가 사실상 무용지물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장치는 30초마다 어선 위치를 발신하는 장비로, 긴급조난신호
제주 추자도에서 전복된 낚싯배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의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해경이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에 설치된 사고 수사본부는 7일 정오께 청도 인근에 결박된 채 바다에 잠겨
돌고래호 전복 원인을 놓고 기상 악화로 인한 너울이나 양식장 물속 밧줄 등에 배가 걸렸을 가능성 등이 제기된 가운데 선체 상태로 볼 때 일단 충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평현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장은 7일 언론
제주 추자도 낚시어선 '돌고래호' 전복 사고의 해경 초동조치가 늦어진데는 승선원 명부에 이름은 올랐지만 실제 탑승은 하지 않았던 한 낚시꾼의 거짓말이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된 것으로 드러났다. '연락두절' 신고를 받은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낚시어선 돌고래호 전복사고를 두고 '제2의 세월호 참사'라며 정부의 부실한 안전관리체계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 및 안전대책 수립에 나서고 국정감사에서도 본격적으로 문제삼겠다고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의 최종 탑승자 수가 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시신이 인양된 사망자의 신원도 모두 확인됐다. 이평현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장은 6일 오후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가 바람과 조류에 떠밀려 하추자도에서 남쪽으로 약 2㎞ 떨어진 청도의 갯바위에 묶여 있다. 6일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채 발견된 낚시어선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의 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