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안드레이치크 선수는 도쿄 올림픽에서 ‘창 던지기’ 종목에서 은메달을 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