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sin

4. "독신이므로 내 커리어, 내 꿈, 또 최고가 되고자 하는 내 목표를 향해 모든 에너지를 집중할 수 있다." - 앤젤로 케얼랭 5. "10년이란 결혼생활이 끝나는 순간, 난 솔직히 두려웠다. 하지만 지금은 너무나
"일본 망했다", "미안하다-" "생애 미혼율, 남성이 23%, 여성이 14%로 급증해 사상 최고"라는 내용의 조사 결과가 보도되면서, 인터넷에는 절망감과 죄책감을 표현하는 단어가 넘쳐났다. 결혼하지 않는 사람이 늘고
일반적인 회사는 임직원의 결혼을 축하한다. 회사 차원에서 결혼식에 화환도 보내고, 사장이나 상사가 결혼식에 참석해 축의금도 낸다. 또 결혼을 하면 신혼여행을 가라고 휴가도 준다. 하지만 독신으로 살기로 마음먹은 직원들은
멋진 날이었다. 너무나 멋진 날이라, 나는 영화 세트장에 실수로 잘못 들어온 게 아닌가 싶었을 정도였다. 따스한 봄 햇살, 섬세한 꽃 장식. 내 친구는 눈부신 모습이었다. 웨딩 드레스를 입고 있었다. 너무나 행복해 보였다
혼자 사는 가구의 소비지출이 나이가 들수록 줄어들어 특히 50대에서 60대로 넘어갈 때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연금연구원 성혜영·이은영 연구원은 '생애주기별 소비 및 저축실태 분석에 따른 노후준비 전략'이란
우리는 가끔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이라도 다시 들어야 할 때가 있다. 적당한 시간에 잠자리에 들라든가, 마지막으로 테킬라 한 잔 더 하라는 권유는 거절하라든가. 신체 구조 외에도 남성과 여성의 차이는 존재한다. 우리 모두
이탈리아의 115세 여성이 날달걀과 독신을 장수 비결로 꼽아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엠마 모라노는 1899년 11월 29일 이탈리아 피에몬테주 치비아스코 마을에서 태어났다
새 아파트에서 첫날, 홀로 침대에 들면서 남편과의 동침이 얼마나 나를 억압했었는지 깨달았다. 갑자기 수십 년 젊어진 느낌이었고 황홀할 정도로 가볍고 자유로워진 기분이었다. 더이상 코 고는 소리를 참을 필요가 없었다. 이불을 뺏길 필요도 없었다. 새벽 2시에 부엌을 왔다 갔다 하는 남편의 쿵쿵거림이 그치기를 기다릴 필요도 없었다. 매우 단순한 수면이라는 행동이 졸지에 럭셔리 상품으로 변한 것이었다.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 US에 켈리 컬킨스가 쓴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이 글은 대안 뉴스와 문화를 지향하는 Ravishly.com에 처음 실렸습니다. 난 있는 그대로를 말하는 것이 최선책이라고 믿는 사람이다. 그런 맥락에서
마침내 이 나이가 되면 불필요한 거짓말 같은 건 하지 않을 만큼 인격적으로 성숙해진다. ‘솔직함이 최고의 무기다’ 를 이해하게 되는 이때가 인생 최고의 전성기인 것이다. 자신의 경제력만 책임지면 된다. 결혼은 배우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