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seo

“돌이켜보면 90년대는 참 멋진 시대였어요. 1996년에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를 냈는데, 그해 첫 작품을 선보인 영화감독이 김기덕과 홍상수예요. …. 둘 다 충격적이고 신선했습니다. …. 아마 이번에 오지
영국 문학상인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The Vegetarian)가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016년 최고의 책 10권'에 포함됐다. NYT는 1일(현지시간) 올해의
"몇 달 전 남편과 나는 드디어 책을 한데 섞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안 지 10년, 함께 산 지 6년, 결혼한 지 5년 된 사이였다...그러나 우리의 책들은 계속 별거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여, 내 책은 주로 우리 아파트
23일 새벽,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갑자기 배우 김혜수의 여가생활이 화제가 됐다. 지난 7월 김혜수가 영화 '굿바이 싱글' 개봉을 앞두고 다양한 매체들과 진행한 인터뷰 때문이었다. 쉴 때는 무조건 집에 있는다. (...) 한
그런데 독서가 반드시 성인군자만을 만들어내는 것은 아니다. 의외로 괴물을 만들어낼 때가 있다. 스스로만 망치면 좋으련만 꼭 이런 괴물들은 주위 사람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었다. 1. 스탈린 "...혁명가들에게 감옥에서
아래 연구 결과를 읽고 나면 독서가 점점 즐거워질지도 모른다. 예일대 공공보건대학은 독서와 건강의 관계를 조사한 최근 연구에서 "독서하는 사람들이 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장수하는 경향이 현격히 증가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취할수록 깊이 빠져드는 법이다. 심도 있는 독서에 맥주는 그저 거들뿐이라고 생각하면 오산. 정반대의 조합이 만들어내는 치명적인 중독성에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오기 힘들 걸. 흥과 감성, 두 가지를 모두 잡고 싶다면. 오늘밤 책맥 한 잔 어때?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은 자신이 해야할 일과 고양이 사이에서 종종 갈등한다. 유튜브 유저인 Gage O는 결국 고양이를 안고 해야할 일을 하기로 했다. 그가 해야했던 일은 바로 여름방학 숙제. 하지만 고양이와 함께
독서의 즐거움을 매우 강렬하게 느낀 그날을 난 지금도 잊지 못하고, 그 체험은 나를 다른 책들로 이끌었다. 차곡차곡 지식을 저장하는 유형의 박식한 독서가는 되지 못했지만 나와 맞는 책 한 권만 있으면 근사한 여행을 떠날 수 있음을 깨달은 것만으로도 나는 정말 축복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축복을 내려준 것은 바로 그날의 담임 선생님이었다. 수업 내용과 무관한 책을 읽는 학생을, 몰입의 순간을 인정하고 방조함으로써 나의 첫 체험이 깨어지지 않게 지켜보며 내게 독서의 기쁨을 알려 준 것이다. 그녀의 세심한 배려로 인하여 나는 그 누구의 방해도 없이 한 권의 책을 생생하게 겪을 수 있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마음 한구석에 늘 걸렸던 것이 '독서'였다. 연초가 되면 '그래 일주일에 한 권은 읽어야지' 하고 결심했지만 10 분의 1 도 달성하지 못했다. 2014 년 독서량이 66 권으로 무려 여섯 배나 뛰었다. 2015 년에는 100 권을 돌파했다. 스스로 대견스러울 만큼 놀라운 결과였다. 이미 습관으로 형성된 것은 물론, 자신감도 충만해졌다. 무엇보다 강력한 신조가 생겼다. 사람의 마음을 끌고 가는 것은 뚜렷한 목표가 아니라, 작은 실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