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ripginyeomil

캘리포니아에 사는 6살 골든리트리버 '조이'는 폭죽을 무서워한다. 화려한 불꽃놀이가 열리는 미국의 독립기념일 날, 조이의 반려인은 그를 차분하게 할 방법을 생각해냈다. 타임지에 따르면 조이의 주인 에밀리 쾅은 폭죽이
지난 4일은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마지막으로 맞는 미국 독립기념일임과 동시에 맏딸 말리아의 생일이었다. 피플지에 따르면 오바마는 백악관에서 열린 독립기념일 파티에서 "딸들을 부끄럽게 하는 건 아빠의 일이라고 생각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