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jeom

애플이 독점기업이라는 주장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90년대 MS가 맞아야했던 반독점 폭풍을 맞게 될 수도 있다.
6월 말에 E.U.는 구글이 검색 시장을 독점하고 경쟁자들을 억압하고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 전형적인 반경쟁적 행위였고, E.U.의 판단은 옳았다. 그러나 흥미로운 것은 이 결정이 아니라 워싱턴 D.C.에서 곧이어 일어난
경제 전문 기자였던 배리 린은 지난 10년간 뉴 아메리카 재단에서의 지위를 활용해 정치인들과 대중을 향해 기업 독점의 새로운 시대가 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기업 독점 문제가 미국 노동자 계층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자체를
적어도 중국에선 아이폰(영문 iPHONE)이라는 단어를 애플 혼자 독점할 수 없다. Quartz.com은 중국 정부 사이트인 리걸 데일리를 인용하여 신통천지 테크놀러지(Xintong Tiandi Technology)가
유럽연합(EU)은 20일(현지시간)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와 관련해 반독점법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마그레테 베스타거 EU 경쟁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1년가량 이어진 조사 결과
공룡이다. 공룡이 탄생했다. 연합뉴스는 10월 14일 "벨기에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 InBev)와 2위 업체인 영국 사브밀러가 13일(현지시간) 사실상 합병 협상을 타결지음에 따라
<명량>이 국내 스크린의 과반을 차지한 것은 사실이다. 명량은 8월 3일(일) 1586개 스크린을 차지하여 최다 스크린을 기록하였고, 8월 2일(토)에는 1494개, 8월 4일(월)에는 1433개의 스크린을 차지하였다. 국내에 총 스크린 개수가 2,500개쯤 된다고 하니 과반을 훌쩍 넘긴 것이다. 상영관 수가 아닌 상영 횟수나 좌석 수로 가면 <명량>의 비중은 점점 커진다. 문제는 <명량>의 '스크린 독점'이 과연 부자연스러운 일인가 하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