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jaejeonggwon

“우리 대학생들이 나라와 부모를 생각하며 우리의 책임을 다할 때 후배인 중고생들도 본받으리라 믿으며 더욱 충실히 하려고 노력해요.” 최순실 부회장(<새마음>에서 확인되는 첫번째 직함)은 강조했다. <새마음> 창간 축하자
국가를 비방하면 처벌하도록 했던 1970∼80년대 국가모독죄를 헌법재판소가 조항 폐지 27년 만에 위헌이라고 선언했다. 헌재는 21일 서울중앙지법이 양성우 시인의 재심 중 제청한 옛 형법 104조의2 위헌법률심판에서
서울 구로경찰서 1층 민원인 대기실 한켠에는 ‘구로경찰 명예의 전당’이라는 전시 공간이 있다. 하루 평균 50여명의 관내 시민들이 들르는 이 공간에는 구로경찰서의 공적을 홍보하기 위한 표창장 등을 전시해둔다. 그러나
2011년 학전 20주년. 1991년 3월 서울 대학로에 소극장 ‘학전’을 개관하면서 설립된 극단 학전이 20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함께해준 이들만으로도 200석 극장을 꽉 채우고도 넘쳤다. 김광석과 유재하를 먼저 보내고
권좌에서 낮은 데로…사랑 실천하는 프란치스코 오는 14~18일 세계 12억 가톨릭 신자들을 이끄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교회의 수장으로서만이 아니라 영적 지도자로서 세계의 변화를 주도하는
광주광역시가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내용의 예술작품에 대해 "정치적 성향의 그림"이라며 전시 불허 방침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80년대 대표적인 민중미술작가인 홍성담(59)씨는 8일 광주시립미술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