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ileul-wihan-daean

지난 9월말 실시된 총선에서 4연임을 확정지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연립정부 구성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메르켈 총리는 소수정부를 구성하거나 다시 선거를 실시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 유럽 최대 경제 대국인
독일 총선에서 파란을 일으키며 원내 제3당으로 올라선 극우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공동 당대표가 돌연 사퇴를 선언했다. 선거 하루만에 당 노선을 놓고 분열 양상이 불거지는 모양새다. 25일 가디언 등에 따르면
독일 극우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총선에서 3위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원내 정당에 등극하자 독일 곳곳에서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24일(현지시간) 도이치벨레(DW) 등에 따르면, 이날
24일(현지시간) 실시된 독일 총선 결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4연임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득표율이 지난 총선보다 10%p 가까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는 데다 극우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파란을 일으키며
일의 반(反)난민 극우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유럽의회 정당그룹에서 퇴출될 위기에 몰렸다. 10일(현지시간) 독일 언론에 따르면 유럽의회 내 서열 3위 덩치의 보수우파 정당그룹인 유럽보수개혁(ECR)은
독일 함부르크 시의회 선거 잠정 개표 결과 반(反)유로 신생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선전하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기독교민주당(CDU)은 고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요일인 15일(현지시간) 밤 10시 19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