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haeryeok

인공지능이 인간과의 대결에서 또 한 번 일을 냈다. 이번엔 구글 딥마인드가 아닌 2030년 인공지능 세계 최강국 '굴기'를 준비하고 있는 중국의 알리바바가 주인공이다. 16일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떨쳐낼 수 없었던 의구심은 선생님에게서 배운 영어가 그 다음에 혼자서 해야 하는 감각 훈련 단계에서 오히려 혼란만 가중시키지는 않았는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영어교사들이 학생들에게 문장을 한 줄 한 줄 읽어가며 독해 방법을 가르칠 때 어린 아이들의 두뇌에 어떤 영향을 끼쳤기에, 영어가 늘 국가적인 고민거리로 남아 미로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가?
물론 보조 수단인 단어와 문법도 잘 알아야 하지만, 이것도 완전한 예문을 통해서 감각적으로 터득하지 않았다면 그런 지식은 실용 가치가 없습니다. 영어 단어의 뜻을 매일 200개씩 암기하면 그게 다 영어 실력으로 쌓이는 것으로 국민 전체가 잘못 세뇌된 나머지, 그림으로 외우고, 연상법으로 외우고, 손가락이 아프도록 연필로 써가며 외우고, 사전을 한 장씩 찢어 삼키면서 외우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어로 편지 한 줄 자신 있게 쓸 수 없고 온전한 문장으로 말 한마디 제대로 할 수 없는 우리나라 영어. 교육 상인들이 이리도 긴 세월 교육계를 점령해 있는 동안, 국내 영어교육계 학자들이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 놀라울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