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geukmul

보스니아 전범 슬로보단 프랄략(72)이 지난 29일(현지시각) 법정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사망했다. 국제 유고전범재판소 항소심 재판부는 1990년대 보스니아인과 무슬림들을 학살한 혐의로 징역 20년형을 유지한다고 선고한
피마자 유박비료를 먹은 동물의 죽음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유박비료가 동물에 치명적인 독성물질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박(油粕 : oil-cake)은 피마자, 참깨, 들깨 등의 기름을 짜고 난 찌꺼기로 식물 성장에
'농약 사이다' 사건을 수사해온 대구지검 상주지청은 13일 박모(82) 할머니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달 14일 오후 2시 43분께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사이다에
'농약 사이다' 사건의 피의자 박모(82) 할머니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검사에서 '허위 진술'로 나왔다. 대구지검 상주치청은 거짓말탐지기 검사와 행동·심리분석 조사에서 박할머니의 진술이 명백한 허위로 나왔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4일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농약 사이다 사건’의 경찰 수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경찰은 마을 주민 박아무개(82·여)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범행 동기와 농약
경북 상주의 한 마을회관에서 주민 6명이 누군가가 몰래 살충제를 넣어놓은 음료수를 마시고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밤 11시 현재 할머니 6명 가운데 3명은 아직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 의식이 없는 할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