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이는 사람에게 받은 상처와 트라우마가 커 옆구리나 발을 만졌을 때 싫다는 표현을 하기도 한다.
”리트리버 평균 몸무게보다 20kg이나 더 나간다” - 강형욱
수의사는 '동물학대'가 의심된다는 소견을 내놨다.
동정 여론도 많지만, 안락사가 '옳은 결정'이라는 게 강형욱 훈련사의 생각이다.
강아지는 겁을 먹은 듯 허공에서 발버둥쳤다.
사진 속 강아지는 ‘코튼버즈’라는 이름의 말티즈와 시츄 믹스 강아지다.
차우차우는 맹견에 분류되지 않아 입마개 대상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