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g

지난 7월, 이 두 마리의 개는 전 세계적인 화제에 올랐다. 이들의 이름은 각각 카라와 키이라. 미국 조지아 주에 위치한 동물보호소인 ‘Angels Among U’에서 살던 이들은 입양하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아, 규정에
지난 10월 24일, 캐나다 앨버타 주 캘거리의 어느 거리. 두 명의 경찰이 개 한 마리에게 팔과 다리를 물리고 있었다. 당시 이 경찰들은 노상에서 심한 주사를 부린 사람을 체포하던 중이었다. 그리고 이 개의 주인은
나 자신의 꿈이 무엇인지 모른다면. 내가 무엇을 잘 하는지 모른다면? 간단하다. 스스로 질문을 던져보자. "나에게 무한대의 시간과 돈이 주어진다면 나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지금 나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봐라. 정말 나의 열정이 있는 것이라면, 숨을 쉬듯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무엇인가 하고 있을 것이다 움직이고 있을 것이다. 행동하고 있을 것이다. 아무 보상도 없는 일임에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일임에도...
개를 샤워시키는 건 정말이지 귀찮다. 중간에 물 털기라도 해버리면 옷을 버리는 건 물론이고 화장실 전체가 엉망이 된다. 그러나 바야흐로 21세기는 3D와 360도 입체의 세기. 획기적인 제품이 나왔으니 바로 '우프 워셔
강아지는 힐링입니다. "시간은 반드시 갈 것이고 여섯 시가 찾아올 것이라는 걸 믿고 우주의 도움을 기다리기만 하면 퇴근이라는 희망이 반드시 우리에게 퇴근을 선물할 것이다." "이게 내 침대인가?" "너의 스트레스를 나의
"산책을 나가면 항상 개에게 끌려 다녀요. 산책이 정말 힘들어요." 사람들 대부분은 '개가 줄을 당긴다'라고 생각한다. 정말 그럴까? 사람은 개가 줄을 당긴다고 생각하지만, 반대로 개는 사람이 줄을 당긴다고 생각한다. 목줄로 연결된 여러분과 반려견은 이 문제에 각자가 50%씩의 기여를 하고 있다. 반려견과 즐겁고 편안한 산책을 즐기고 싶다면, 반려견이 목줄을 당기지 않고 편안하게 걷도록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줄의 반대편을 잡고 있는 나 스스로도 안전하고 즐겁게 반려견과 산책할 수 있는 기술을 익힐 필요가 있다.
한밤중에 길을 걷는데 갑자기 개 만한 크기의 거대 거미가 당신을 습격한다면? 생각만 해도 오금이 저릿저릿하다. 물론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개 만한 크기의 거미란 도심에 존재하지 않으니까. 그런데 폴란드의 몰래카메라
우리는 이미 '오징어 사와!'를 외치는 고양이를 동영상으로 만나본 적이 있다. 이번엔 개다. 그것도 늠름한 허스키다. 허핑턴포스트US가 소개한 이 동영상 속 허스키는 '개 공원'을 떠나고 싶지 않은 모양이다. 가자고
개가 죽어가는 물고기들에게 물을 뿌려 구하려고 하는 동영상이 전 세계의 인터넷을 휩쓸고 있다. 전 세계의 네티즌들은 개가 물고기를 살리려고 애쓰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고백 중이다. 그런데 그게 꼭 사실은 아닐
마카다미아와 마찬가지로, 포도와 건포도는 개한테 치명적인 독성을 가지고 있다. 안에 뭐가 들었나: 지금으로썬 정확히 포도 안에 어떤 화학적 성분이 개한테 해로운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도의 섭취는 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