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deokjeok-haei

충북 증평군에서는 최근 3년간 초과근무 수당을 편법 수령해 적발된 공무원이 없다. 충북의 다른 지방자치단체도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 3년간 도(1건)와 청주시(7건), 단양군(32건)에서만 부당한 초과근무 수당 수령
대출시장에서 돈을 갚지 않는 이가 있다면 누구의 책임입니까. 대다수의 사람들이 채무자의 책임을 묻습니다. 저축은행, 카드사, 대부업체들이 돈을 갚을 수 있는 사람들을 선별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책임을 묻지 않습니다. 심각한 도덕적 해이를 보이는 이들은 돈을 빌려 쓰는 서민이 아니라, 돈을 마구 빌려주고 있는 금융권입니다. 상환 능력에 대한 검토 없이 대출을 남발합니다. 미남 미녀가 등장하여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대출해 주겠다는 광고가 경쟁적으로 펼쳐지고 있습니다. 정부까지 나서서 빚 내서 집을 사라고 설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