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sikomikseu

'할리퀸 영화'로 알려진 DC 여성 빌런들의 영화 연출이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으로 확정됐다고 미국 매체 할리우드리포터가 지난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DC 여성 빌런들이 대거
영화 '원더우먼'이 위기의 DC를 살려낼 최종병기가 될까. 뉴욕타임스는 지난 7일(현지시각) 워너브라더스의 CEO 케빈 쓰지하라와의 인터뷰를 보도, 이 인터뷰에서 쓰지하라는 '원더우먼'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표한 것으로
무려 묵직한 연기파 배우 매즈 미켈슨이 연기했지만 케실리우스는 관객들에게 뚜렷한 존재감을 남기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마블 세계 속 악당의 부실함이 이번만은 아니다. 앞서 '아이언맨3'에서 당초 아이언맨 최고의
DC코믹스 원작 영화에게 '다크나이트'는 영원한 '넘사벽'일 수 밖에 없을까. 최근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이 연출을 맡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수어사이드 스쿼드'에 대한 혹평 세례가 줄을 잇고 있다. 기대 속에 세상에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가 할리퀸과 조커의 스핀오프를 원하고 있다고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가 지난 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할리 퀸 역을 맡은 마고 로비는 팁시 토크와의
한 팬이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워너브라더스와 DC를 고소하겠다고 말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무비웹이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영국 거주의 한 팬은 워너브라더스를 상대로
콩은 초반에는 약간 못된 캐릭터로 그려지지만 슈퍼 파워가 생긴 후 육체적, 그리고 도덕적으로 변신한다. 아시아식 스토리라인에 DC코믹스 초기 '슈퍼맨'의 영웅 서사를 담았다. "초기 슈퍼맨을 기억하는 독자라면 알겠지만
이유는 알 수 없으나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이를 두고 다양한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3차 예고편이 지난 6월 26일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의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이어 할리퀸의 대사에는
1939년 11월 《디텍티브 코믹스》 33호에서 브루스 웨인의 어린 시절에 관한 2페이지의 짤막한 탄생기가 소개되었다. 그리고 이는 이후 75년 동안 배트맨 탄생기의 기본 골격이 되었다. 영화를 본 후 집으로 돌아가던 웨인 가족, 그 앞에 나타난 권총 강도, 부모의 죽음을 눈을 목격한 소년, 범죄와 싸우겠다는 맹세, 자경단 준비 과정, 밤의 존재가 되어야 한다는 고민, 집안으로 날아든 박쥐, 배트맨의 탄생 등은 모두 이후 배트맨 작가들이 다루게 되는 탄생기의 핵심 요소들이다.
옛 노장 히어로들과 그 뒤를 이었던 슈퍼맨, 배트맨, 그린랜턴 같은 간판급 히어로까지 다 죽거나 은퇴하고 바통은 젊은이들에게 넘어가는 것 같았는데,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네론이라는 악마가 히어로들을 유혹하기 시작한 것이다. 네론은 카일 레이너에게 죽은 여자 친구를 되살려 주겠다고, 배트맨에게는 죽은 제이슨 토드를 되살려 주겠다고, 그리고 키드 플래시였다가 플래시의 옷을 물려받은 월리 웨스트에게는 죽은 배리 앨런을 되살려 주겠다고 유혹하였고, 악마와 거래한 악당들은 더욱 강한 힘을 얻으면서 지구를 위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