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maindeu

걷는 건 생각보다 힘들다. 아기들이 몸을 뒤집기까지 들인 피나는 노력과 자유롭게 기어 다니기 위해 흘린 눈물을 생각해보라. 그런데 만약, 가상의 중력이 있고, 가상의 땅이 있는 가상의 세계에서 인공지능에게 사람과 비슷한
지난해 이세돌 9단을 상대로 4:1의 승리를 거뒀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1년 뒤 더 강해진 모습으로 인간계 최강자들을 모두 물리쳤다. 알파고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개최된
알파고와 인간 기사의 복식 대결. 환상적인 호흡으로 '신의 한수'가 완성됐다. 인간과 인공지능(AI)의 협력 가능성을 볼 수 있는 대국이었다. 구글 딥마인드는 중국바둑협회 및 중국 정부와 함께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AI) 알파고와 바둑 프로기사를 대표한 이세돌 9단의 지난해 3월 ‘세기의 대결’에서 “이 9단이 거둔 1승은 알파고가 일부러 져준 것”이라는 주장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알파고
5일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알파고를 만든 구글 자회사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알파고의 새 프로토타입(시제품)을 시험하고자 최근 며칠 사이에 '마스터'(Master)와 '마기스테르
이세돌 9단이 한 인터뷰에서 박정환 9단을 알파고를 이길 수 있는 기사로 꼽아 박정환 9단이 누구인지 다들 궁금해 하고 있다. 그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알파고의 실력에 대한 질문에 “알파고가 잘 두는 것은 맞지만
이세돌 ‘내 인생 최고의 대국은 알파고 5번기’ 중앙일보는 이세돌 9단이 자신의 최고의 대국이 알파고와의 5번기로 바뀌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인생 최대의 대국은 구리와의 10번기였는데, 구리 9단에게는
알파고와의 대전에서 4대1로 패한 이세돌 9단이 '패한다면 재도전하겠다'고 밝힌 열흘 전 인터뷰가 마지막 대국 하루 전인 14일에 공개됐다. 이세돌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패한다면 재도전하겠느냐"는 질문에 "재도전한다고
이세돌 9단이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 바둑기사 알파고(명예 9단)과의 마지막 제5국에서 패했다. 초반과 중반 형세가 여러 번 뒤집히는 멋진 대국이었다는 평이다. 이세돌이 중반 초입 우하귀 접전에서 알파고의 잔 실수를
이세돌이 알파고에 이긴 제4국에서 나온 '백돌 78수'를 기념한 넥타이가 나왔다. 제4국에서 이세돌 9단이 착한 '백 78수'는 4국을 승리로 이끈 신의 한 수로 불린다. 그러나 물론 알파고에게 직접 선물하는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