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jiteol-seongbeomjoe

"불법인 줄 몰랐다"
지방경찰청 범죄수익추적 수사팀도 나선다.
100일 집중단속의 중간 결과가 발표됐다.
"이들은 한 건물, 같은 층에 모여 피해 촬영물을 유통하고 또 삭제하면서 수백억을 벌어들였다"
제아는 '브아걸' 활동 당시 짧은 무대의상 아래로 사진이 찍힌 일을 털어놨다.
”촬영에 동의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왼쪽부터 승진, 리아, 효린, 서랑, 여파 “국산 야동이 아니라 범죄 영상입니다.” 2017년 5월25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이하 한사성)가 기자회견을 열고 세 가지를 요구했다. 1. 사이버성폭력 전담 부서 신설
여자동창들의 사진을 음란물과 합성해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신영희 판사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과 음란물 유포 혐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