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jei

5년 뒤 '이곳'에 서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2018년에 당신이 가장 주목해야 할 스타는 한국계 미국인 뮤지션 예지다. 이미 지난 2017년 12월 27일 BBC가 '2018년 기대되는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꼽은 예지를 허프포스트UK 역시 '2018년에 주목해야
결정적으로, 출연 디제이 일부가 '디제이 쇼' 컨셉과 어울리지 않는 공연을 펼쳤다. 전통적으로 디제이 배틀이란 믹스 기교를 뽐내거나 누가 더 플로어를 붐업시키는지 겨루는 것이었다. 그런데 트라이앵글 출연자 일부는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를 보조하는 백업 역할에 머물렀다. 노래할 수 있게 반주 음악을 틀어주는 'MR 재생'을 배틀이라 할 수는 없다. 강남 팀으로 출연한 데이 워커는 현장에서 디제이적으로 한 것은 거의 없고 스튜디오에서 작업해온 음악을 길게 재생했을 뿐이다. 디제이 믹스 없는 디제이 쇼라는 역사상 유례가 없는 촌극이 벌어진 것이다.
도쿄에 사는 이와무로 스미코는 평범한 할머니가 아니다. 현재 82세인 그는 낮에는 중식당에서 만두를 빚고, 밤에는 디제이로 변신한다. 중국국제TV방송(CGTN)에 따르면 스미코 할머니는 도쿄에서 60여 년 째 중식당을
논란이 확산되자 박명수의 인스타그램은 댓글로 가득 찼다. 아래는 그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일부 댓글이다. 영상에는 현재 'DJ G Park'으로 활동 중인 개그맨 박명수가 지난 14일 서울의 한 클럽에서 공연하는 모습이
피자헛의 영국 지사가 새로운 한정판 피자 박스를 만들었다. 영국 내의 몇몇 피자헛 지점에서 사용될 이 박스는 흥미롭게도 DJ들이 디제잉을 하면서 쓸 수 있게 만들었다. 8월 17일, ‘매셔블’의 보도에 따르면, 이 박스는
한 유명 테크노 DJ가 디제잉 중에 축구 경기를 보고 있던 장면이 포착됐다. 독일 출신의 테크노 DJ 스벤 바스는 30년이 넘는 디제잉 경력의 보유자. 최고의 EDM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DJ 어워드를 세 차례나 수상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