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reseu

또 다른 다양한 드레스 아이디어는 아래 링크들을 참고하시길. *허프포스트US의 28 Brides Who Will Open Your Eyes To Open Back Wedding Dresses를 편집했습니다.
20일,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새로운 대통령이 된다. 1857년, 제임스 뷰캐넌의 취임식은 최초로 사진으로 기록됐다. 그 때부터 버락 오바마의 취임식까지, 수많은 대통령들의 취임식이 사진으로 남았다. 유독 더 근사했던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 관련기사 - 이 여성의 다리를 못 찾아 인터넷이 난리 났다 켄달 제너는 2017 골든 글로브 시상식 이후 열린 파티에 참석해 많은 사진을 찍었다. 인스타일 매거진은 이날
당대의 스타들이 모두 모이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분위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을 일주일 앞두고 열린 터라 예년과 달리 크게 밝지 않았다. 그러나 에반 레이첼 우드의 패션만큼은 정말이지
많은 일들이 있었던 한 해였다. 레드카펫에도 어떤 일이 일어난 걸까? 많은 시간이 흐른 뒤에 2016년은 '거의 벗은 거나 다름없는 드레스'의 해로 기록될지도 모른다. 아래 스타들의 레드카펫 패션이 이를 증명한다. 허핑턴포스트UK의
2016년, 수많은 스타들이 레드카펫 위에 서서 그들의 스타일을 뽐냈다. - 2016 에미 상의 레드카펫을 빛낸 베스트 드레서들 (사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그러나 레드카펫 위에 선 모두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은 올해도 케네디 센터 아너에 참석했다. 이들 부부의 패션은 지난 8년 중 어느 때보다도 미국을 비롯, 전 세계인의 눈을 즐겁게 했다. 특히 미셸 오바마의 드레스는 늘
뉴욕에 사는 케일리 피젤은 최근 자라에서 40달러짜리 드레스를 샀다가 괴상한 것을 발견했다. 문제의 드레스를 입은 피젤은 옷에서 악취가 너무 심하게 나고 무언가가 다리를 찌르자 옷을 벗어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녀느 처음에
억만장자의 상속인과 공작비의 패션 감각이 일치했다. 케임브리지 공작비 케이트 미들턴은 지난 목요일 과감한 아래 Self-Portrait 롱드레스(약 45만 원) 차림으로 런던 행사를 빛냈다. Self-Portrait는
Ines Di Santo Fall 2017 9 Monique Lhuillier Fall 2017 8 Claire Pettibone Fall 2017 21 Hayley Paige Fall 2017 14 Reem Ac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