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드레스를 입은 시상자는 과거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평생 없을 것이다.
"아이들이 성별에 갇히지 않게 마음껏 아이다울 수 있도록 축복해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