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reom

존 본햄의 드럼파트를 커버했다.
이 아기의 이름은 LJ 윌슨이다. 이제 2살밖에 안됐지만, 드럼 연주 실력만큼은 페이스북 유저들을 놀라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연주실력만큼이나 화제가 된 건, 방긋 방긋 웃는 아기의 미소다. ‘매셔블’의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의 한 드러머가 차가 너무 막히자 예상치도 못한 행동을 하기 시작했다. 움직이지 않는 차들에 분노하는 대신 드럼을 꺼내 연주하기 시작한 것. 다른 운전자들 역시 차를 벗어나 동영상을 찍기 시작했다. 아래 영상을
전 세계의 수많은 거리에는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예술가가 있다. 누군가는 그림을 그리고, 또 누군가는 노래를 부르며 어떤 이들은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또 어떤 이는 기타를 연주한다. 그리고 영상 속의 이 남자는 드럼을
만 5살 아이가 시스템 오브 어 다운의 'Chop Suey!'에 맞춰 드럼을 연주한다. 영상 속 소녀는 브라질에 사는 에두아르다. 드럼 연주 영상을 올리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8천여명, 조회수 합계는 1백만을 넘겼다
일본 유명 록밴드 엑스 재팬(X JAPAN)의 명곡 '紅(쿠레나이)'를 기억하는가? 이 노래에 맞춰 드럼을 연주하는 도라에몽이 등장했다. 도라에몽의 연주 동영상은 10월 12일 트위터에 올라온 이후 9만 7천 번 넘게
‘트래디셔널 그립’은 마칭 밴드에서 많이 쓰인다. 가장 기본적인 4분의 4박자 팝 리듬을 치기로 했다. 우선 오른손으로는 오른쪽의 라이드 심벌 또는 왼쪽의 하이햇 심벌을 네 박자 모두 두드린다. “챙, 챙, 챙, 챙
결혼식에서 직접 노래를 부르는 신부는 꽤 있다. 피아노를 연주하는 신부도 본 적이 있는 것 같다. 그런데 드럼을 연주하는 신부는 어떤가? 이 영상은 드럼 연주 영상을 소개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인 Drum Talk TV가
플래처는 좋은 연주가 어떤 것인지 알지만 스스로는 할 수는 없는, 그럼에도 그것에 도달하고자 몸과 마음을 내던진 상태에 있는 연주자의 내면에 존재하는 무엇이다. 예술에 대한 열정, 연습에 대한 집착, 과정에 대한 순결성, 재능에 대한 불안, 무대에 대한 공포, 결과에 대한 불만, 평가에 대한 불안, 그리고 위대한 선배 연주자에 대한 존경과 질시, 신화에의 동경 등이 뒤섞여 온갖 형태로 표출되는 존재다.
형. 저 재능이 없는 것 같지 않아요? 대답은 지금까지 잊지 않고 있다. "재능이란 건, 끝까지 해보고 말하는 거다. 하다하다 안되면, 그때서야 재능이 없다고 할 수 있겠지. 반대로 재능이 있다는 건, 스스로 그런 질문을 하는 경우가 비교적은 적다는 걸 말해. 알겠냐? 건방떨지 말고 연습이나 해라. 재능 같은 건 아직 니가 입에 올릴 말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