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reikeu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캡션: "여성들 그만 만지지 않으면 내가 직접 내려갈 거야." 이런 용기를 보이는 남성 가수들이 너무나 좋다. 성추행이 정말로 흔한 곳이 콘서트장이니까. 캡션: 여성을 더듬는 남성과
캡션: 드레이크는 애인에게 정확히 어느 시점에 버킨백이 보관된 방을 보여줄까?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그러나 버킨백에 대한 그의 고백은 네티즌들을 아래처럼 갈라놨다. 귀엽다는 시각과 이상하다는
팝가수 드레이크가 이번 달 영국 런던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한 독실한 이슬람 여성에게 히잡을 벗으라고 말했다는 것과 관련, 해명했다. 그 여성은 겨울 스카프를 착용하고 있었지 히잡은 아니었다는 것. 드레이크는 지난 11일
세계적인 팝가수 제니퍼 로페즈(47)가 동료 뮤지션인 드레이크(30)와의 뜨거운 순간을 담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공개, 그동안 할리우드에 널리 퍼졌던 열애설을 사실상 인정했다. 로페즈와 17세 연하인 드레이크는 얼마전
이달 우리가 들은 가장 놀라운 뉴스다. 제니퍼 로페즈와 드레이크가 함께 음악을 만들며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 TMZ의 보도다. TMZ는 두 가수가 지난 몇 주간 자주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드레이크는 로페즈의 라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스웨그 넘친다는 사실은 이미 여러 번 증명됐다. 그런 그의 춤 실력이 지난 21일 밤 열린 BET의 '사랑과 행복: 뮤지컬 이벤트' 행사에서 또 다시 드러났다. 드레이크가 촬영한 아래 영상에서
그러나 이 셔츠를 눈여겨 본 사람들의 머릿속엔 물음표가 떴다. "이건 아마도 어제 드레이크가 입었던 턱시도 셔츠?!" 그리고 잠시 후 그녀는 더욱 멋져졌다. 벨트 하나로 말이다. 드레이크: 사랑해 리한나: -.- 바로
소감이 끝난 뒤 리한나에게 키스를 하려 했던 드레이크는 곧 그녀에게 저지당했다. 리한나는 키스를 포옹으로 대신했다. (*아마 올해 VMA 시상식에서 가장 민망했던 순간이 아닐까 예상해본다.) 상황을 조금 더 정확히 포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