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o-teibeul

스타배우가 된 유진(정유미 분)과 유진의 전 남자친구 창석(정준원 분)은 오전 11시에 창가자리에서 만난다. 유진은 에스프레소를 시키고 창석은 맥주를 마신다. 유진의 바람과는 달리 창석은 유진에 얽힌 가십의 진위 여부에 집착하고, 유진과 연인 사이였다는 사실을 믿지 못하는 직장 동료들을 유진 몰래 데리고 나온다. 당연히 두 사람의 대화는 에스프레소와 맥주처럼 어울리지 못하고 겉돈다. 유진과 창석의 인연은 이미 지나갔으며, 다시 이어지지 않을 것이다.
"<최악의 여자>라는 제목에 애정이 있었지만 <최악의 하루>도 괜찮았다. 사실 이 영화에는 최악의 여자도 없고, 최악의 하루도 없다고 생각한다. 다만 은희(한예리)를 괴롭히던 두 남자에게 되레 그녀가 최악의 여자로 몰락하는 것이고, 그렇게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는 여자가 돼버린다는 의미에서 <최악의 여자>라는 제목에 좀 더 엣지가 있지만 결과적으론 좋은 선택이었다." | 민용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