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차례 무혐의 처분했던 사건이다.
"시간을 확보하기에는 방문조사가 더 낫다"
"이게 사실로 드러난다면 무슨 수로 막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