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amjwi

취미로 사진을 찍고 있으며 따로 포토샵 등을 사용해 편집하지 않는다.
과도하게 익은 과일을 먹고 취한 듯 행동하는 야생동물의 일화는 비교적 흔하다.
철거된 통신 장비 속에는 눈도 뜨지 못한 새끼 하늘다람쥐들이 있었다.
"자주 있는 일입니다."
이 선수는 정말 끔찍한 기억을 갖게 될 뻔 했다.
네덜란드 사진작가 지트 비겐(Geert Weggen)은 청설모 사진으로 유명하다. 현재 스웨덴에 거주 중인 그는 포토샵을 쓰지 않고 청설모를 찍는다. 최근 올림픽을 주제로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flickr에서 다른
*심약한 사람에게는 충격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영상입니다. 미국 테네시 주 콜리어빌에 사는 한 가족은 어느 날 다람쥐 한 마리를 만났다. 이 가족의 아들이 데려온 이 다람쥐는 온몸에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 가족은
노르웨이인에게 동물은 정말이지 신비로운 존재인가 보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노르웨이 베르겐서 열린 UCI 로드 월드 챔피언십 경기를 보러 간 관중 수십 명은 선수들이 아닌 다른 광경에 시선을 강탈당했다. 이들은 숲
물건을 훔쳐가는 도둑은 나쁘다. 특히 그 도둑이 내가 먹고 있던 것을 훔쳐간다면? 세상에서 가장 저주스러울 것이다. 그러나 그 범인이 피자를 훔쳐가는 이구아나라면? 이미지를 클릭하면 '빵 비둘기' 기사로 이동합니다. 멕시코의
한편, 행위 예술가 '자둘루'는 위 영상을 자신이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영상을 가장 처음 올린 남성은 이것이 실제 상황이었고 '자둘루'는 이 영상과 관계없다고 말했다. 진위와 상관없이 이 영상은 많은 이들의
유튜브의 ‘Viva Frei’는 고프로 카메라를 이용해 각종 동물 영상을 전문적으로 촬영하는 채널이다. 주로 다람쥐 영상이 많은데, 카메라만 놓고 다람쥐를 찍다보면 종종 이런 일이 생긴다고 한다. 이 영상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딸의 유치가 흔들리고 있었다. 아빠는 이 흔들리는 치아를 '자연에 맡기기로' 했다. 몬트리올에 사는 데이비드 프라이하이트는 기발한 방법으로 딸의 유치를 뽑아야겠다고 생각했고, 곧 딸과 함께 동네 공원을 방문했다. 두
도도가 한 다람쥐(날다람쥐로 불리는 'Red Squirrel')와 인간 가족의 아름다운 화합을 소개했다. 다람쥐 틴틴은 아직 갓난아기일 때 덴마크에 있는 한 건물의 4층에서 떨어졌다. 틴틴의 엄마는 틴틴이 죽었을 거로
유튜브 유저인 ‘fjwjr’는 평소 동네의 새들을 위해 먹이를 주고 있었다. 그날도 먹이통을 찾아간 그는 현장에서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얼룩 다람쥐 한 마리가 두 볼 가득 새의 먹이를 넣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을
트위터를 통해 온라인에서 다람쥐의 팬이 된 이들은 그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듯했다. 물론 이 모든 우울함 속에서 경솔한 면을 없지않아 느낄 수 있긴 하다. 그러나 그것이 친애하던 다람쥐를 진심으로 그리워하지 않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