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peuteu-peongkeu

롤링스톤 매거진이 90년대 최고의 노래 50선을 발표했다. 그런데 왜 90년대일까? 대중음악의 다양성이 활짝 핀 시기여서다. 롤링스톤은 90년대가 '모든 장르의 음악이 만발하던 시대였다'고 썼다. 정말 90년대는 다양한
프랑스 디제이 듀오 다프트 펑크(Daft Punk)의 인기는 꽤 독보적이다. 지금 가장 유명한 전자음악 그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텐데, 이들의 이미지를 '굿즈(Goods, 팬들을 위한 상품)'로 만들면 어떨까? 그것도
프랑스 뮤지션 듀오 다프트 펑크(Daft Punk)의 다큐멘터리 '다프트 펑크 언체인드(Daft Punk Unchained)'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 다큐멘터리는 지난 6월 프랑스 방송 카날 플러스(Canal+)에서
다프트 펑크, 리한나, 제이지, 카니예, 마돈나, 알리샤 키스, 잭 화이트가 한자리에 모이는 건 그래미 시상식이 아니고는 좀처럼 상상도 하기 힘들다. 그런데 지난 월요일 이들이 힘을 합쳐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90년대 전자 음악 신의 총아 그리고 지금은 전설이 되어버린 다프트 펑크의 전기영화 예고편이 공개됐다. 다프트 펑크는 얼굴을 보기도 힘들고 인터뷰도 많지 않아 팬들은 항상 정보에 목 말라 있다. 이번에 선댄스를 통해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가 피처링한 가수 퍼렐 윌리엄스의 곡 'Gust of Wind'의 뮤직비디오 티저가 공개됐다. 지난 3일 i am OTHER의 유튜브 채널은 30초 남짓한 동영상을 업로드했다. (i am OTHER는
프랑스 디제이 듀오 다프트 펑크와 미국 힙합 가수 제이지가 컬래버레이션한 데모곡이 유출됐다. 언제 녹음했는지 언제 발매되었는지 아직 어떠한 정보도 없다. 음악 전문 사이트 피치포크는 녹음 시점을 제이지가 삼성의 스폰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