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wongo

유가족의 극단적 선택은 처음이 아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단원고 교장은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슬부슬 내리던 비는 그치는 듯하다가 다시 내리고 멈추는가 하면 다시 퍼부었다. 2014년 4월19일 밤, 모든 것이 거짓이었음을 깨달은 부모들이 내 아이를 살려내라 울부짖으며 행진하던 날도 징그럽게 비가 내렸다. 동이
단원고에도 기무 활동관이 배치됐다.
1486일만이다
“OO야 죽으면 안 돼. 꼭 살아있어야 돼.” “나왔어? 다른 사람 핸드폰으로라도 연락해 줘.” 세월호 참사 당일 아침 단원고 학생 ㅈ군에게 가족이 보냈던 문자가 3년이 지나서야 세상에 공개됐다. ㅈ군은 2014년 4월16일
세월호 3층 중앙 우현(3-6)에서 발견된 유해는 단원고 여학생 허다윤양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9일 “선체에서 수습 중 처음으로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단원고 1-2반 허다윤 학생”이라고 밝혔다. 수습본부는
2014년 5월15일 스승의날 경기도 안산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단원고 고 김초원 교사의 아버지 김성욱씨가 학생 유가족들이 카네이션을 달아주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오전 내내 울었습니다. 예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