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wongo-ilbe

인터넷 커뮤니티인 ‘일간 베스트’(이하 ‘일베’)의 영향을 받은 중고등학생들이 교과서에 있는 역사적 사실이 틀렸다며 항의한 사실이 보도됐다. 머니투데이는 중고등학생 사이에서 확산되는 ‘일베’의 영향에 대해 취재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을 '어묵'으로 비하해 모욕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20)씨의 어머니가 15일 유가족과 국민에게 공개 사과했다. '일베 어묵' 사건 피의자 김씨의 어머니 조모(49·여)씨는 이날 오후 SNS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을 '어묵'으로 비하해 모욕한 혐의(모욕)로 김모(20)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조모(3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달 26일 일베 게시판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일부 네티즌들의 도 넘은 조롱이 문제가 되고 있다. 단원고 교복이 등장한 '어묵' 사진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단원고 학생증을 동원한 추가 인증 사진까지 유포됐다. 지난 26일
세월호 참사 희생학생들을 모욕하는 듯한 내용이 담긴 일베 '어묵' 게시글에 대해 결국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단원고 교장으로부터 "일베에 '어묵' 글을 게재한 작성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26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올라온 한 장의 사진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 속 단원고 교복을 입은 한 사람은 오뎅을 들고 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손가락 자세를 취하고 있다. 오뎅은 일베 회원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