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tongbeop

이동통신 회사들이 가입자를 유치했거나 단말기 교체로 기존 가입자의 이탈을 막은 대리점에 지급하는 ‘가입자 유치 수수료’(리베이트)를 차등화하는 방법으로 가입자들이 단말기 지원금 대신 다달이 20%의 요금인하를 받겠다고
휴대전화 대리점과 판매점의 단말기 지원금 과다 지급이 법률로 금지됐지만 불법 지원금으로 박리다매 영업을 하는 업자들이 여전히 횡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비공개 모바일 커뮤니티를 이용, 실시간으로 지원금 규모를
지난해 논란이 됐던 '단말기 유통법'(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을 폐지하고 대신 단말기·통신서비스 분리 판매 도입 등의 내용 등을 담은 법안이 국회 상임위에 상정됐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갤럭시S6 시리즈 보조금이 출시 1주일 만에 대폭 인상되자 출시 전 예약판매 행사를 통해 단말기를 미리 구입해 개통한 소비자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20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소비자가 휴대전화 단말기를 구입할 때 지원받을 수 있는 보조금 상한액이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오른다. 방송통신위원회는 8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휴대전화 단말기 보조금 상한액을 33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방송통신위원회가 현행 30만원인 휴대전화 단말기 지원금 상한액을 33만원 이상으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방통위는 8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과 관련 고시에 따른 지원금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2∼3월 공시지원금 경쟁을 자제하고 시장 안정화를 꾀하면서 올해 1분기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하나대투증권과 이통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가 자체적으로
SK텔레콤이 지난달 T가족포인트를 폐지한데 대한 고객들의 불만이 표면화하고 있다. 회사측은 약관에 폐지 가능성을 명시한 만큼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5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T가족포인트 폐지 방침이 알려진
이통사들이 ‘치고 빠지기’식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을 황당하게 만드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다. 에스케이텔레콤(SKT)은 가족 관계의 2~5인 함께 가입하면 단말기 교체나 유료 콘텐츠 구매에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가족 1인당
2월들어 휴대전화 공시지원금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 설 연휴에다가 입학·졸업시즌이 몰려있어 이동통신 3사간 연말·연시에 이은 '제3차 고객유치전'이 전개될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과는 다소 다른 양상이다. 알뜰폰을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