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tongbeop

10월 1일부터 출시된지 15개월 미만의 휴대폰에 대해 이동통신사들이 지원금을 33만원 이상 지급하지 못하도록 제한해놓은 '상한제'가 풀린다. 이에 따라 이통사들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LG전자 'V30', 애플
휴대전화 지원금 상한을 정하고 있는 현행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조항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다. 사건 접수 후 약 2년8개월 만이다. 헌재가 해당 조항에 대해
2014년 10월22일, 정의당이 단통법 개정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이 제도는 단통법 시행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갑자기 없던 일이 됐다. '삼성'의 힘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통사와 제조사의 자료
휴대전화 지원금 상한을 규정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의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국민 참여 대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단통법이 애초 취지와 달리 공정
'단통법'의 핵심인 휴대전화 단말기 지원금 상한제를 폐지하기로 했다는 보도를 정부가 부인했다. 방송통신위원회 진성철 대변인은 10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의 개선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지만, 지원금
정부가 내수 진작을 명분으로 도입 1년이 조금 넘은 ‘단말기 유통 구조 개선법’(단통법)을 대폭 개편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16일 정부가 발표한 ‘2016년 경제정책 방향’에는 소비 활성화 차원에서 단통법을
일본 정부가 단말기 가격 인하경쟁에 제동을 걸 움직임을 구체화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다카이치 사나에 총무상은 1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단말기 가격 인하 경쟁이 지나치다고 말하고 이를 법적으로 규제하겠다는
'단통법' 시행 1년이 지난 지금, '호갱님을 방지하겠다'는 이 법이 '온 국민을 호갱으로 만드는 법'이 됐다는 비아냥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대체 뭐가 잘못됐던 걸까? 아직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면, SBS뉴스가
미래창조과학부가 21일 페이스북에 게시한 '단통법 1주년 이벤트'에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벤트는 성공한 걸까? 대답은 '전혀 아니오'라고 할 수 있다. 아래 포스트를 보자. 미래부는 "단말기유통법 시행 후 휴대폰
삼성전자와 엘지전자가 단말기 유통법 시행 이후 9개월간 물밑에서 8천여억원의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을 뿌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양대 스마트폰 제조사의 출고가 인하 여력이 연간 1조원을 넘는다는 것을 드러내는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