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siknongseong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드루킹 사건‘과 관련, 정부여당에 ‘조건 없는 특검 관철’을 주장하며 단식에 들어간 것이다. 단식을 시작한지 불과 이틀째인 4일, 김 원내대표가 단식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주장하며 단식을 시작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따라 동조단식에 나섰다. 어버이연합(대표 심인섭), 자유민총연합(대표 김미화) 등 여러 보수 단체로 구성된 대한민국연합은
지난 7월 27일 이석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장이 정부를 향해 '조사방해 활동 중단'과 '특조위 조사활동 보장'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에 대해서 정부는 지난 6월말을 끝으로 조사를 공식
지난해 동국대학교 전 이사장 일면스님과 총장 보광스님의 퇴진을 요구하며 50일간 단식농성을 했던 김건중 전 부총학생회장이 '학생 명부 파기'를 이유로 무기정학 중징계를 받았다. 학생회 쪽은 “총장 사퇴를 주장해온 데
평소 모습 당일 새벽 3시 집 대문을 폭파하고 들어온 신베트 요원 10여명이 영장도 없이 두 눈을 가리고 두 손을 묶은 상태로 그를 끌고 갔다. 샤라쉬가 영문도 모른 채 사라진 남편의 소식을 접한 건 그로부터 20일
김건중 동국대 부총학생회장의 단식 농성 당시 모습 김건중 부총학생회장이 50일 동안 무기한 단식 농성을 진행하는 등 동국대 학생들은 '총장, 이사장 사퇴'를 요구했으나, 동국대 이사회는 지난 3일 총장인 보광 스님은
김건중 동국대 부총학생회장(24)이 벌써 48일째(12월 1일 기준) 단식을 이어가는 가운데, 최장훈 동국대 대학원총학생회장은 '총장, 이사장 사퇴'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투신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에
[업데이트] 오후 9시 20분 김건중 동국대 부총학생회장(24)이 27일로 벌써 44일째 '단식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요구 사항: 총장과 이사장의 퇴진 김씨의 요구는 명확하다. 지난 9월 동국대 학생들이 15년 만에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개체 수 관리를 위해 사슴과 염소 43마리를 도축장으로 팔아넘긴 것과 관련해, 동물원과 동물보호단체가 합의를 이뤄냈다. 동물보호단체 케어에 따르면, 17일 케어와 동물원은 매각한 사슴과 흑염소를 재매입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