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pyeonyeonghwa

'실'은 옷 만드는 여성의 삶을 덤덤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완성된 두 작품은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상영 기간 중 만나 볼 수 있다.
위 단편은 다니엘 마티네즈 라라와 라파 카노 멘데스가 감독한 만화다. 'Alike(닮다)'라는 제목의 이 2015년 작품은 고야(Goya) 단편 만화 수상작이다. 아빠와 아이의 관계, 아빠와 업무의 관계, 아이와 학업의
배우 김주혁이 이와이 슌지 감독의 단편 영화에 출연했다. 김주혁은 이와이 슌지 감독의 단편 영화 ‘장옥의 편지’의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단편 영화 ‘장옥의 편지’는 김주혁과 배두나가 부부로 등장하며, 고부 갈등을
7월 18일, 미국의 ‘인디와이어’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두들벅’을 유튜브 링크와 함께 소개했다. 16mm 필름으로 촬영한 흑백영화인 이 작품의 프로듀서는 이후 놀란의 아내가 된 엠마 토마스다. 엠마 토마스는 놀란의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올해로 14회를 맞이했다. 아모레 퍼시픽 ‘미쟝센’이 후원하는 이 영화제는 그동안 나홍진, 윤종빈, 조성희, 허정 등의 감독을 배출했고, 그 결과 이제는 다른 영화제에 비해 ‘목적’이
'스타워즈'의 'R2-D2'는 팬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다. 지난 3월 29일 폐막한 소노마 국제 영화제(Sonoma Film Festival)에서는 'R2 - D2'를 주인공으로 한 단편영화가 공개됐다. 제목은
...meanwhile... from Sandro Bocci on Vimeo. 바다 밑에 무엇이 숨어있는지 정말로 알고 싶은가? 위 단편 영화를 보면 알 수 있다. 당신이 상상도 한 적 없는 괴이한 생명체들이 파도 아래에서
아무것도 가지지 못한 남자의 수집품이 드러나는 이야기다. 어떤 남자가 죽고 그의 일생을 기억하는 이는 없지만 그의 작은 유품이 그의 자취를 남기고 누군가가 그를 기억하게 된다. 배우 한예리의 차분한 목소리에 도움을 받았고 익선동, 운니동, 그리고 지금은 사라진 송월동의 재개발 지구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