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gnyo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는 오랫동안 벼농사를 해왔다.
감량 외에도 장점이 많다
"오갈 데 없는 피난민이나 가족 구성원을 잃은 사람들, 난민촌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고 분쟁으로 환경 자체가 안전하지 못한 상황이다. 문제는 이런 질환이 특히 초기에는 증상이 발견되기 어렵고 어느 정도 병이 진행된 후에야 진단 가능하다는 점이다. 분쟁이나 자연재해 등으로 인해 의료시스템이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한 지역이 많아 정기 검진이 어렵다 보니 질환이 발견된 시점에는 이미 장기화된 경우가 대다수다. 더군다나 만성질환의 경우 질병에 대한 교육과 스스로 병을 관리해야 하는 부분, 즉 '환자의 참여'가 큰 역할을 하는데, 이와 관련된 정보나 교육이 부족하다."
국내 연구진이 채혈 없이도 소량의 땀으로 혈당을 측정하고 혈당 수치에 따라 단계별로 적정량의 약물전달이 가능한 피부부착형 당뇨패치 개발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당뇨병 환자의 채혈 및 인슐린 주사로 인한 고통과 번거로움을
최근 몇 년 동안 우리는 "아침 식사는 건강의 시작"이라는 말을 지겹도록 들어왔다. 그러나 어쩌면 이는 사실이 아닐지도 모른다. 전 캠브리지 대학 교수 한 사람이 이런 '편견'에서 헤어나와야 한다고 주장한 것. 64세의
소변에 대해 알고 싶은 것은 많지만, 부끄러워서 물어보고 다니지는 못한 사람들을 위한 기사를 준비했다. U.S. 뉴스가 브리검 여성 병원의 비뇨기과의 마이클 오리어리 박사, 피츠버그 의대 비뇨기과 부교수이자 UPMC
독일 연구자들은 우리의 뇌가 당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능동적으로 흡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 전까진 이 부분에 대한 이해가 조금 달랐다. 우리 몸의 기관 중에 당 섭취가 가장 높은 장기, 즉 뇌에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 수준이 지나치게 높거나 낮아지는 경우 주인에게 알리는 서비스견 ‘히어로’가 1형 당뇨병을 가진 4살 세이디의 목숨을 살렸다. KUTV에 따르면 래브라도 리트리버 ‘히어로’는 냄새를 통해 혈당 수준을
가끔 나는 공기만 마셔도 살이 찌는데 누군가는 맨날 삼겹살에 소주를 먹어도 날씬한 상태를 유지한다고 불평을 한다. 물론 공기만 마신다고 살이 찌는 사람은 없다. 다만, 비슷하게 먹고 비슷하게 움직이는 데 나만 살이 찌는
혈당 지수(GI: glycemic index)가 높은 식품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우울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혈당지수란 음식물 속 탄수화물이 몸 안에서 흡수되는 정도를 말한다. 미국 컬럼비아대
레딩 대학교 연구자들은 2011년의 소규모 연구에서 초콜릿의 혈류 개선 효과는 특히 뇌에 좋기 때문에, 망막으로 공급되는 혈액량을 늘려 시력에 좋을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웠다. 10. 더 똑똑해 질지도 모른다. 기침이
혈액형이 A, B, AB형인 사람이 O형에 비해 2형(성인)당뇨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역학·공중보건연구소의 기 파게라지 박사가 여성 8만 2천104명을 대상으로 1990~2008년 사이에 진행한
2형(성인) 당뇨병 환자에게 운동은 혈당 관리에 필수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당뇨병 환자 5명 중 1명은 운동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 이유는 유전자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퍼드-버넘 의학연구소
남성보다 기대수명 6.7년 길지만 건강한 기간은 큰 차이 없어 김모(65)씨는 해가 갈수록 달고 다니는 병명이 늘어나고 있다. 당뇨 탓에 음식조절을 한 지 몇 년째인데, 최근엔 소변 보는 게 영 불편하다. 수전증이 심해지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