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so

해킹으로 유출된 회원 개인정보의 종류와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생활용품 할인판매업체 다이소가 절대복종을 요구하는 이행 각서로 근로계약을 해온 것과 관련해 “이번 논란을 계기로 새롭게 거듭나겠다”며 사과했다. 다이소는 11일 사과문을 내어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이행각서 요구
‘각서’를 통한 ‘갑질’이 또 드러났다. 12월 11일, ‘한겨레’는 생활용품 할인판매업체인 다이소가 그동안 현장 노동자를 상대로 쓰게 했던 ‘각서’ 내용을 보도했다. 각서에 따르면 다이소는 노동자에게 ‘절대 복종’을
생활용품 할인판매업체 다이소가 16년 동안 매장에서 일하는 현장 노동자를 상대로 ‘절대 복종’을 강요하는 근로계약 이행각서를 작성하게 한 사실이 드러났다. 다이소는 이런 사실을 숨기려 사실과 다른 해명을 했다. 지난달
생활용품 할인판매업체 다이소 직영점이 비정규직 노동자을 뽑으면서 ‘절대 복종’을 강요하는 이행각서를 요구한 정황이 드러났다. 다이소 본사는 복종을 강요하는 서류는 없다고 밝혔으나 책임 은폐 의혹이 일고 있다. ㄱ씨는
가장 흔하고 가장 많이 사용하는 AA 건전지의 성능을 비교해 보았다. 알카라인 AA 건전지 4개에 1천원(또는 16개 3천원)밖에 하지 않는, 다이소표 건전지는 대충 아무거나 구입해도 성능엔 별 차이가 없다는 것이 나의 결론이었다. 그 다음에 자연스럽게 드는 궁금증은, 그럼 가장 대표적인 브랜드의 대중적인 제품과는 얼마나 차이가 나는가이다. 이런 제품들은 대형 마트 기준으로 다이소표보다 5배 내외 비싸게 팔리고 있다. (롯데마트 기준 2개 포장에 에너자이저 Max 2500원, 듀라셀 Deluxe 2990원) 물론 어느 누구도 가격 만큼의 차이가 날 것이라고 기대하진 않겠지만, 얼마나 더 좋길래 그렇게 차이가 나는지는 궁금할 것이다.
국내 출시가 미뤄지던 샤오미의 스마트폰 '홍미노트3'가 다이소 매장에서 판매된다. 연합뉴스 1월25일 보도에 다르면 “다이소는 매장에 설치된 휴대전화 자판기를 통해 27일 정오부터 샤오미 '홍미3' 300대를 각 9만9천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