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bingbel

세월호는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작의 서막이었다. 13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발표를 보면, 세월호를 다룬 예술작품들은 당시 청와대에서 우선 척결해야 할 적이었음이 분명히 드러난다. 2014년
송광용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송광용 교문수석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전화를 걸어서 이야기하라는 것이 송수석이 김종덕 장관에게 전한 내용이었다. 이용관 전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
8월 7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직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 직원에 의해 작성된 이 성명서는 지난 2014년 ‘다이빙벨’ 상영 이후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종용했던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다이빙벨’ 또한 상처를 입었다. 부산영화제 상영과 함께 여러 온라인 영화 페이지에서는 ‘다이빙벨’에 대한 ‘평점 테러’가 이어진 것이다. 2014년 10월 ‘티브이 데일리’는 당시 상황을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이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정부예산을 전액 삭감하라고 지시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특검과 영화계 등에 따르면 2014년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둘러싼 외압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5일 법조계와
사실 국내 영화제가 예산을 집행하는 지자체와 갈등을 빚어 파행의 위기에 놓인 사례는 적지 않다. 전주국제영화제는 2회 직전 지자체와 갈등을 빚어온 수석 프로그래머가 사퇴하며 영화제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상황이 연출됐고,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선 부천시장인 조직위원장을 필두로 한 조직위원회에서 집행위원장을 일방적으로 해고하는 상황이 벌어지며 영화계의 반발을 샀고 영화제 자체가 존폐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현재 표류 중인 부산국제영화제 또한 이와 다를 바 없는 경우다.
-영화제의 독립성이 이슈가 된 상황에서, 당사자가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영화계에선 시에 너무 고분고분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인정한다. 시에 휘둘렸다. 하지만 시가 나를 물러나라 했고, 정치적인 문제로 확대되면서
'부산국제영화제 사태'의 본질과 핵심은 '세월호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상영에 따른 정치적인 보복'이다. 이 명백한 사실을 인정하고 전제하지 않고는 어떤 논의와 대응도 겉돌 수밖에 없다. 주장과 해명, 말싸움만 되풀이하게 되고, 정작 '「다이빙벨」 상영에 대한 보복'이라는 초점은 흐려지기 십상이다. 안타깝게도 우려는 현실이 되었다. 부산시는 운영태만이 문제라느니, 감사원 감사에서 협찬금 수수료 편법 집행 사실이 드러났다느니 하는 따위의 트집을 잡아 부산국제영화제가 큰 흠이라도 있는 양 호도하고 있다.
2월 18일,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그는 “지난 20년간 시장이 맡아온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을 민간에 맡겨 좀 더 자율적인 환경에서 새로운 20년을
재작년 부산영화제가 부산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다이빙벨>을 틀었고, 지난해 초 부산시장이 이 위원장을 사퇴시키려다가 영화계의 반발을 샀다. 이후 공동 집행위원장 체제를 도입하고 영화제를 성공적으로 치르면서 잠잠해지는가 했는데, 부산시가 이 위원장을 고발했다. 진짜 기관사가 누구이든, 부산시는 앞에 무엇이 있는지 상관없이 달려가는 기차처럼 보인다.
부산시가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과 전·현직 사무국장을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부산국제영화제가 입장을 밝혔다. 이번 고발은 감사원이 지난 9월 특별감사 결과 발표에서 “영화제 사무국이 협찬금 중개 수수료를 증빙서류
제이티비시(JTBC)의 ‘뉴스9’가 지난해 4월18일 “세월호 구조작업에 다이빙벨을 투입해야 한다”는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의 주장을 인터뷰 형식으로 보도하고 있다. 제이티비시 화면 갈무리 세월호 사고 당시 ‘다이빙벨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와 부산국제영화제가 칸 국제영화제 현장에서 한국을 알리기 위한 국제적인 영화인 초청행사를 따로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영진위와 부산영화제 쪽은 지난 7년 동안 칸 영화제에서 공동으로 행사를 치러왔는데
[토요판] 뉴스분석, 왜? |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 인터뷰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의 입에 영화인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그는 15년간(1996~2010)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아 사실상 부산영화제를
부산에서 시장이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고 한다. 직원을 공채하지 않고, 프로그램 선정의 보고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는 등등의 이유를 들었다. 언론의 추측대로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의 상영이 원인이라면 영화제의 존재 이유조차 부정하는 일이 될 텐데, 시에서도 그건 아니라고 하니.... 진짜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공론화할 수 있는 쟁점조차 내놓지 못한 채 사람을 쫓아내려는 건, 영화제를 망가뜨리고 시에도 피해를 주는 일이 될 게 불 보듯 뻔하다. 그걸 또 보고 싶지 않다.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집행위원장에게 사퇴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 23일 부산 KNN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부산시 고위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퇴를 권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던 영화 ‘다이빙벨’이 첫 공개됐다.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 백화점 센텀시티 CGV에서서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와이드앵글-다큐멘터리 쇼케이스 부문에 초청된 영화 ‘다이빙벨’(안해룡
남이 봐야 할 영화와 안 봐야 할 영화를 정해 주겠다는 사고방식은 바로 언급조차 하고 싶지 않은 구시대 단어인 '검열'이다. 다른 사람들이 자신보다 머리가 나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그런 사고방식을 갖게 된다. 어떤 영화가 볼 만한 가치가 있는지를 판단하는 것은 그 영화를 선택한 관객의 몫이다. 상영 중단 압력은 영화제를 만드는 이들에 대한 공격일 뿐 아니라 영화제를 지켜본 관객들의 명예도 훼손하는 일이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섹션의 심사위원을 맡은 봉준호 감독이 서병수 부산 시장이 '다이빙벨'의 상영의 철회를 요구한 것에 대해 "영화제를 모르셔서 그런 것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