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beo

고래 입속으로 들어간 쉼프 씨는 곧바로 숨을 참았다
“7년 전 처음 만났을 때는 6인치정도 밖에 안되는 새끼 상어였습니다. 그때는 놀라지 않게 하려고 조심스럽게 다가가 쓰다듬어 주었죠. 나에게 익숙해졌을 때는 손으로 안고서 안심시켰습니다.” 이후 앤더슨은 여러 차례에
동물 매체 도도가 다이버들에게 친근하게 접근하는 어린 물범들의 영상을 공개했다. 작은 몸집의 물범 두 마리는 마치 말을 걸듯 다이버들의 어깨와 얼굴을 팔(앞발)로 툭툭 치고, 카메라에도 다가와 얼굴을 들이민다. 영상에
다이빙을 즐긴다면, 친구들에게도 바닷속 세상을 공유하고 싶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수중카메라를 필참해야했는데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 매셔블에 의하면 크루즈 회사인 '로얄 캐리비안'은 스냅챗과의 협업을 통해
아이폰도 꽤 흔하게 나오는 물건이다. 낚시 장비 세트를 파는 럭키태클박스라는 회사의 공동대표 제이크 쾰러(26, aka Dallmyd)에겐 또 다른 취미가 있다. 동료들과 함께 강이나 개천 바닥에 잠수해 버려진 루어
미국 플로리다 주피터 해변에서 놀라운 장면이 포착됐다. 상처입은 상어가 다이버에게 다가와 도움의 손길을 요청한 것. ABC 지역 뉴스 스테이션 WPBF에 따르면 이 다이버는 조시 에클스다. 그는 지난 주 바다를 헤엄치던
고기잡이 그물이 한 고래상어의 몸에 걸려 수년 동안 살을 파고 들어갔다. 다이버들이 이 밧줄을 끊어주려 다가가자 고래상어는 다이버들을 감지하고 조류에 가만히 몸을 맡긴다. 수년의 아픔을 끊어내는 데 들어간 시간은 불과
‘샤크 앨리’로 알려진 곳에 잠수하는 다이버들은 어느 정도의 위험을 예상한다. 스펜서 레일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간스바이에 신혼여행을 갔다가 11월 2일에 아래 동영상을 촬영했다. 그는 신부를 포함한 다른 사람들 7명과
다이버가 작살로 작은 물고기를 잡고 기뻐하는 찰나 거대한 '그루퍼'가 나타나 물고기를 낚아채 간다. 그루퍼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정말 큰 골리앗 그루퍼는 사람보다도 크고 상어를 잡아먹기도 할 만큼 강하다. 영상 속에서
물개는 바다에 사는 개라는 증거 영상이 또 하나 등장했다. 위 영상은 수중촬영가 개리 그레이슨이 지난해 영국 실리 제도에서 촬영한 것이다. 다이버에게 다가온 물개가 배를 만져달라고 요청하는 과정은 우리가 흔히 아는 강아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