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ujoseonhaeyang

"어떻게 대기업이 이렇게 부실하게 내부 감사를 하는지 모르겠네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입니다." 대우조선해양 직원이 180억원에 가까운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나자 수사를 담당해온 경찰도 엄청난 규모나 회사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를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12일 핵심 수사 대상인 남상태 전 사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창하(60) 디에스온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2000년대 초반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은 10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임 시절 이행된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유동성 지원이 당시 청와대와 기획재정부 핵심 실세들의 일방적 결정에 따른 것이었다는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의 주장에 대해
'관치금융', 한국 금융업계의 고질적인 문제를 상징하는 단어다. 은행의 자율적인 판단과 시장 원리를 무시하고 정부가 일방적인 지시로 특정 기업에 여신을 지원하는 등의 풍토를 가리킨다. 관치금융의 의미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3일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경영이 잘못되면 시장원리에 의해 기업을 운영하는 사람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특히 소유주에게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거제
대규모 적자가 누적돼 구조조정에 돌입한 국내 3대 조선사들이 해외에 세운 종속법인도 부채규모가 5조4천억원에 달할 정도로 부실 상태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말 기준으로 자본이 잠식됐거나 부채비율이 200
한국의 정책금리는 1.5%로 제로금리까지는 아직 상당한 여유가 있어 양적완화라는 말을 쓸 때가 아니다. 그리고 현재의 금리 수준이 경제성장률이나 물가상승률 등을 감안할 때 높은 것도 아니다. 이 때문에 정부와 여당은 '한국판' 양적완화라는 말을 쓰는 것 같다. 어떤 말의 앞에 '한국적'또는 '한국판'이라 붙은 것은 과거 경험으로 볼 때 대부분 정상적이지 않았다.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의 부실화 원인은 2000년대 중반 세계경기 호황기에 경기가 앞으로 계속 좋아질 것으로 보고 비싼 가격에 배를 장기간 빌린(용선한) 것이다. 모든 해운사가 이런 잘못된 결정을 한 것은 아니다. 고려해운이나 KSS해운 등은 호황기에 배를 사거나 빌리지 않고, 최근 배값이 싸졌을 때 선박 보유를 늘려 수익을 크게 내고 있다. 이렇듯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의 부실화는 경기 때문이 아니고 경기에 대한 경영층의 잘못된 판단 때문이다. 즉, 경영실패가 부실화의 원인인 것이다.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의 부실화도 비슷하다.
정부가 관치 논란에도 불구하고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것이지만, 기업이나 시장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연합뉴스 11월9일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금융위원회를
지원에 앞서 고강도 자구계획과 노사 동의서를 받아내려는 채권단과 이를 거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조의 줄다리기가 이달 말 이후 첫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와 각종 인건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