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ujoseonhaeyang

대우조선해양이 대규모 분식회계로 큰 물의를 일으키고 난 뒤에 또다시 분식회계를 한 혐의가 검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 금융감독 당국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대우조선해양의 회계분식이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이 회사의 분식회계와 경영 비리에 산업은행 수뇌부가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일 강만수(71) 전 산업은행장의
권력을 등에 업고 내려온 낙하산들은 시장경제와 국가재정·금융에 빨대를 꽂고 사회적 자원을 약탈한다. 2000년 이후 대우조선에 7조원 넘는 국민세금이 투입됐으나, 부채비율은 7300%에 이른다. 분식회계와 직원에 의한 횡령이 벌어지는 와중에도 성과급과 격려금을 나눠가졌다.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는 낙하산을 보내 회사를 망친 주요 책임자다. 외부감사를 맡은 회계법인의 책임도 막중하다. 산업은행을 매년 감사하는 감사원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시장에서 감시 역할을 맡은 신용평가기관과 증권사들도 침묵했다. 검찰 등 사법기관과 언론도 당파싸움의 진영으로 포섭돼버렸다.
7월 10일, ‘세계일보’는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한 새누리당 의원의 대화를 보도했다. 이 대화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평소 인식이 담긴 발언”을 남겼다고 한다. (‘세계일보’ - MB “박 대통령
지난해 10월29일 산업은행이 발표한 4조2000억원 규모의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방안이 일주일 앞서 청와대·경제부처 고위 관리들 간 회의체인 청와대 서별관회의(비공개 거시경제협의회)에서 결정된 사실이 정부가 작성한 문건으로
지난해 10월 말 당시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과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 청와대 ‘서별관회의’(비공개 거시경제정책협의체)에서 대우조선해양의 대규모 분식회계 문제에 대해 집중 논의가
홍기택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의 돌연한 휴직이 홍 부총재의 개인 의사가 아닌 중국 측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동아일보가 30일 보도했다. 본인의 뜻과 무관하게 '쫓겨난' 것과 다를 바 없다. 산업은행 회장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8일 새벽 비리 핵심 인물인 남상태 전 사장을 긴급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경영 비리 수사와 관련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검찰의 조사 결과 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61)이 재임 중 회계 조작으로 대출받은 금액이 40조 원에 달한다고 동아일보가 27일 보도했다. 40조여 원은 대우조선해양이 조작한 재무제표를 통해 대출받은 대출금과 회사채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상태(66) 전 사장을 27일 소환 조사한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남 전 사장을 27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고검 청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