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ujoseonhaeyang

검찰 출신 변호사를 통해 접대한 현직 검사 3명을 '대우조선해양 수사팀 검사들'이라고 지목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1일까지 희망퇴직을 받은 결과 신청자가 당초 목표치인 1천명의 절반 수준에 그쳐 이달 말까지 접수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우조선은 이 과정에서 비정규직 또는 계약직 출신의 정규직 여성
극심한 수주 가뭄을 겪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7일 사내에 희망퇴직 공고를 내고 1천명 규모의 희망퇴직 접수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에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희망퇴직 대상에 생산직이 포함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수조원대의 분식회계를 저지르고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을 소환 조사받게 만든 대우조선해양 사태. 남녘의 스캔들은 북녘의 경사. 북한이 이를 그냥 두고 넘어갈리 만무하다. 조선로동당의 기관지이자 북한의 대표적인 관영 언론인
산업은행장 재직 시절 대우조선해양에 부당한 투자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을 받는 강만수(71) 전 산업은행장이 19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31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송 전 주필의 금융계좌를
대우조선해양 비리와 관련해 구속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박수환(58·여) 대표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의 '초호화 외유'를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아온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겸 편집인의 사표가 30일 수리됐다. 조선일보는
조선일보는 또 2011년 10월 13일자 '대우조선이 간부후보로 고졸 뽑는다는 반가운 소식'이란 제목의 사설에서도 "대우조선이 우리 사회의 고민거리이자 병폐인 학력 인플레와 학벌 사회 풍토를 고쳐나갈 희망을 보여줬다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호화 접대를 받고 대가로 대우조선에 호의적인 기사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이 29일 오후 사의를 표명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이날 오전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그동안 '유력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29일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1년 9월 임대한 호화 전세기를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박수환(58·여·구속) 대표와함께 이용해 유럽을 다닌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