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tongryeonghyeopbakbeom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보수단체 인사와 통화하던중 '대통령 처형' 발언을 했던 오모(56)씨를 병원에서 난동으로 부리고 경찰의 직무를 방해한 혐의로 22일 구속했다. 오씨는 20일 오후 3시 50분께 자신이 간병인으로 일하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