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tongryeong-seongeo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2월 1일 국회에서 연 긴급 기자회견을 통한 발표였다. 이날 회견에서 그는 “(그동안)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는데 미력이나마 몸을 던지겠다는 일념으로 정치에
한국의 경우 병역법에서 현역병에 지원할 수 있는 연령을 18세로 정하고 있고(법 제20조),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18세 이상이면 독립적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근로장소나 근로시간 등에도 전혀 제약을 받지 않는다. 이처럼 병역이행능력이나 근로수행능력을 18세로 규정하고 있는 다른 법률들과의 관계를 고려하면 한국에서 18세는 독자적인 정치적 판단능력을 갖춘 나이로 인정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정치적, 경제적 측면에서 대부분 선진국에 속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국가 35개국 중 한국은 유일하게 선거권 연령을 19세로 규정하여 선거권 연령이 가장 높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박근혜 정부의 한-일 ‘위안부’ 관련 12·28 합의를 “환영”했던 자신의 발언에 대해 “(위안부 문제가) 완전히 끝났다고 한 것처럼 나를 너무 오해하지 마라”며 “(해결의) 기틀은 잡혀간
대통령 입후보자가 피선거권의 자격요건을 갖추고 있는지는 대단히 중요하다. 대통령 피선거권이 없으면 선거소송(당선소송)을 거쳐 당선이 무효로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탄핵정국을 거치면서 대통령직을 둘러싼 논란이 얼마나 중대한 사안인지를 이미 충분히 경험하고 있다. 같은 맥락에서 대통령 피선거권의 자격요건으로 국내 거주 기간의 의미를 명확하게 해석하는 것도 대단히 중요하다. 만약 공직선거법의 개정 없이 현재 상태로 대통령선거가 실시된다면 피선거권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 국회가 대통령선거의 기본규칙인 피선거권에 관한 규정부터 명확한 의미로 개정해야 하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고향인 충북 음성을 방문 중에 기자들과 만나 촛불집회와 관련 "기회를 봐서
대권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지지하는 사회 각계인사들 모임인 '더불어 포럼'이 14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창립식을 연다. 포럼 측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더불어포럼은 문 전 대표를 지지하는 전문가와 시민들의
안희정 충남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안 지사는 6일 오후 민주당 강원도당에서 강원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오늘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 도전자로서 강원도를 방문했다"면서 "이번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이르면 오는 12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복수의 반 전 총장 측근들이 밝혔다. 이들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귀국 날짜는 오는 12∼15일 사이인데, 현재로서는 12일이 가장 유력하다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선 출마’를 사실상 공식 선언했다. 새해 업무 첫날인 1월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다. 박 시장은 이날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에 “온 국민이 대한민국의 총체적 개혁을 요구하는 시점에 평생을 혁신과
4년 전 오늘, 2012년 12월 19일 오후 5시 59분 50초. 이제 10초 후면 대한민국의 제18대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다. 아직 10초 후의 상황은 모른다. 다만 75%가 넘는 투표율이 기록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