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tongryeong-gwonhandaehaeng

사실상 정해진 대선일의 확정·발표를 미루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가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핵당한 정권의 ‘공동 책임자’가 정국 불확실성을 해소하기는커녕 대선 출마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어느덧 안정적으로 3위권을 점거하고 있는 유력 대선 주자인 '황통령'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그렇지만 지금까지 그가 직접적으로 대권 도전을 시사한 바는 없다. 그러나 박근혜가 파면된 이후에도 그런 미묘한 스탠스를 유지할
지금으로부터 약 23시간 후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이 선고된다. 기각될 경우에는 절차상 논란의 여지가 그리 많지 않다. 곧바로 대통령직에 복권되고 거취를 옮길 일도 없다. 다만 인용될 경우의 절차에 대해 정해진
보수의 유력 대선 후보 '황통령'에게 팬클럽이 없을 리 만무하다. 그중 대표적인 모임이 1일 첫 공식 모임을 가졌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지지모임 중 하나인 '황교안 통일 대통령 만들기'(황대만)가 1일 첫 오프라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조금만 더 길면 '왕좌의 게임'의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의 칭호와도 비견될 만할 듯)의 명의로 만들어진 시계가 중고나라에 매물로 올라왔다. 가격은 20만 원. 제작단가가 2~3만 원 선인
최근 지지율이 약간 주춤하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대선 주자 전체로는 3위, 보수 주자들 중에서는 단연 1위를 달리고 있는 '황통령'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외모·목소리·능력 3박자를 갖춘 마성의 남자다. (참고로
여야는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놓고 공격과 수비로 치열하게 맞섰다. 현재 황 권한대행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생긴 국정 공백을 메우는 입장이지만, 머지않아 여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권도전 가능성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황 권한대행이 29일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에서 대선 출마 가능성을 묻는 말에 끝내 부인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간담회에서는 황 권한대행의
현상유지적인 권한행사는 말 그대로 국가기능이 정지되지 않고 현재상태로 유지되도록 관리하는 범위의 권한행사를 의미한다. 현상유지적인 정도의 권한행사는 원칙적으로 새로운 정책의 결정 또는 기존 정책의 내용변경이나 폐지, 공석인 공직의 임명 또는 기존 공직자의 면직이나 보직변경처럼 새로운 상태를 만들어내는 권한행사를 포함하지 않는다고 보아야 한다는 뜻이다. 대통령 권한대행이 될 수 있는 국무총리나 국무위원도 탄핵의 대상이다. 대통령 권한대행이 헌법이 허용한 권한범위를 넘어서 권한을 행사하면 법위반으로 탄핵소추가 가능하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통과 뒤 대통령 대행의 권한을 과도하게 행사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황교안 총리가 국회를 방문하면서 대통령급의 의전을 요구한 사실이 밝혀졌다. 국무총리실은 지난 14일 정세균 국회의장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