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tgeul

김정식 구청장은 결단코 그럴 의도는 없었다고 사과했다.
'답글 권한 설정' 이용자는 ‘#BlackLivesMatter’ 등 사회 이슈를 더 많이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트는 사용자가 작성한 댓글을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운영 방침을 바꾼다.
네이버는 악플을 막기 위해 19일부터 사용자의 댓글 이력을 전면 공개하고 있다.
19일부터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지금껏 작성한 모든 댓글의 목록이 공개로 전환된다.
중단하는 기간에는 다소 차이가 있다.
실시간 검색어 등 각종 서비스들도 개편에 들어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