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seon

오는 2017년 대선 후보 선호도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현재 거론되는 여야 후보군을 따돌리고 최대 40%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19대 대선이 다가올수록 반 총장의 출마 여부가
자신의 공약이었던 '서울시민 인권헌장'을 걷어차는 순간, 그는 "새벽 닭이 울기 전에, 나를 세 번 부인할 것이다"라는 예수의 말이 자신에게 해당되고 있다는 걸 눈치나 챘을까? 어쩌다 '인권변호사' 출신의 박원순은 이렇게 변해버린 걸까? 대선이라는 것이 그 이른 아침 목사들에게 달려가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전향의 고백을 할 만큼 그렇게 당신에게 컸던 걸까? 힘없고 약자인 성소수자들의 인권을 추운 겨울 날 바닥에 내동댕칠 정도로 기독교인들의 표가 그렇게 탐이 났던 걸까? 그래서 그렇게 얻게 된 당신의 세상이란 어떤 세상인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1위를 유지했으나 2주 연속 하락했다. 리얼미터가 10일 내놓은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박원순 시장은 지난 주에 견줘 2.5%포인트 떨어진 17.5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근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회 외교통일위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기준(새누리당)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최근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지율은 사상 첫 10%대로 추락했다. 그렇다면 차기대선주자 지지율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2014년 9월 첫 주 집계 결과는 아래와 같다. 1위. 박원순 서울시장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이번엔 안희정 충남지사를 택한 것일까. 한때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의 '멘토'로 불렸던 최 교수가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정치철학자인 니콜로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