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 후보들이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