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ma

담뱃갑에 대마초를 숨겨 제주행 비행기에 타려던 남성이 김포공항 검색대에서 덜미를 잡혔다. 한국공항공사는 25일 오전 8시 10분께 김포공항에서 제주행 아시아나 항공기(OZ8961편)에 탑승 예정이었던 40대 승객 유모씨로부터
인천 부평경찰서는 마약을 투약한 채 차를 몰다가 경찰의 불심검문을 피해 달아나던 김모(44)씨를 검거했다고 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 40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그랜저 차량을
이른바 '허브'라 불리는 신종 마약을 국내에 대량 유통시킨 일당과 투약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국내에서 허브 마약을 직접 제조·판매하다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약자 중에는 중학생도 있었다. 이들
대마초가 심리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서부터 만성 진통까지 다양한 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많다. 이번 주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그 목록에 우울증을 추가해야 한다. 버팔로 대학 중독성 연구 센터의 신경과학자들은
한국은 여러차례 대마 처벌 합헌 결정 한국에서 대마초는 예술과 결부된 이미지를 갖고 있다. 잊을 만하면 대마초를 피운 음악인이나 배우들이 체포됐다는 보도가 검찰 보도자료로 발표됐다. 환각 체험에 매혹된 건 한국의 예술인만은